TOP

사회

서울 강서구, 이달부터 오는 5월 15일까지 봄철 산불예방활동 전개.
31명으로 구성된 비상근무반 7개조로 나누어 24시간 감시체제를 구축....산불방지대책본부 운영한다.

최초노출 2021.02.04 22.38| 최종수정 2021-02-04 오후 11:40:33

 이근철 qkdghk56@@hanmail.net

지난해 11월 14일 오후4시경 개화산 산불 화재진압 후 강서소방서 화재조사반과 강서구청 공원녹지과 담당이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이근철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이달부터 5월 15일까지를 "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본격적인 산불방지체제에 돌입한다고 4일 밝혔다.
봄철 건조한 날씨 탓에 산불 우려가 매우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화재로 인한 산림훼손을 막고 쾌적한 산림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다.
이를 위해 구는 산불방지대책본부를 꾸리고 봄철 산불조심기간 동안 본격적인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간다. 총 31명으로 구성된 비상근무반을 7개조로 나누어 운영하며 근무시간 이후에도 당직실에서 상황을 유지하며 24시간 감시체계를 구축한다.
주요 임무는 ▲산불진압훈련 및 산불캠페인 등 산불예방활동 ▲산불감시 활동 및 진화장비 점검 ▲산불 유관기관과의 공조체계 유지 ▲산불발생 시 초동진화 및 뒷불감시 등 진화체계 확립 ▲신속한 진화 상황 보고 등이다.
산불이 발생할 경우 초등진화를 위해 지상진화대 36명이 긴급 투입되며,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보조진화대 120명도 편성했다. 평소 이용객들이 많은 개화산, 우장산 등 근교산을 중심으로 △강서소방서 △강서경찰서 △의용소방대 등 유관기관과 함께 대대적인 산불진압훈련도 벌인다. 산불진화 역량을 기르고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또한 산불 발생 초기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해 등산로 주요 입구와 능선부 25개소에 산불진화장비 보관함을 설치했다. 물 공급이 어려운 산림 내에서 소방호스를 신속하게 연결할 수 있도록 고압수관장비보관함 2대도 비치했다.
이와 함께 구는 산불취약 지역에 CCTV형 블랙박스를 활용해 24시간 감시와 녹화를 실시하고, 산불 요인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산불예방 홍보 캠페인도 병행할 계획이다.
한편 구의 산림면적은 420ha에 달하며, 개화산, 봉제산, 수명산, 염창산, 까치산, 우장산, 궁산 등 크고 작은 산이 위치해 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산불예방 활동으로 주민들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라며, "산불을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주민들의 참여가 중요한 만큼 산에 오를때는 화기물질 소지를 금하고 산불예방에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취재부 이근철 서부지역 본부장 qkdghk56@hanmail.net

<저작권자 © 세이프데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oading
작성자
비밀번호